2021년 1월 24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부동산 불법거래 단속 광주시 전역으로 확대
광천동·첨단지구 등도 외지인 매수 많아…시장 안정화 최선

  • 입력날짜 : 2020. 11.29. 19:21
광주시는 29일 5개 자치구와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연말까지 광천동, 첨단지구 등 외지인 매수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부동산 불법거래행위 단속을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외지인 투자자가 봉선동, 수완지구 뿐만 아니라 화정동, 첨단2지구 등 광주 전역의 부동산을 매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시에 따르면 학동 아이파크의 경우 평균 평당 단가가 지난 7월 거래가격이 2천336만원에서 8월 2천389만원, 9월 2천335만원, 10월 2천532만원으로 올랐다.

또 광천동과 첨단2지구도 평균 평당 단가가 지난 7월부터 지난달까지 줄곧 올랐다고 시는 밝혔다.

시는 이들 지역의 외지인 매수자와 매매를 알선한 중개업자를 집중 단속하고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

중점 점검대상은 실거래가 거짓신고, 무등록의 중개행위, 공인중개업소 불법행위, 인터넷 허위매물 등록 등이다.

시는 지난 11일부터 남구, 광산구와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봉선동과 수완지구 중개업소 44개소를 점검해 24건을 적발하고 행정처분을 할 예정이다.

위반 내용으로는 매매계약서 미보관 1건, 신고내용과 계약서 불일치 6건,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 기재사항 누락 12건 등 총 24건이다.

이수원 시 토지정보과장은 “광주시는 부동산 시장을 교란하는 불법행위에 엄중하게 대처해 실수요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부동산 거래시장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정진탄 기자


정진탄 기자         정진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