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8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실시간 뉴스

주철현, 여수항 새 100년 밑그림 그릴 토대 ‘마련’

  • 입력날짜 : 2020. 12.04. 05:32
여수항 재개발구역 지정 타당성 연구용역비 4억 반영
거문도제2삼호교·여수박람회재단·율촌복합산업물류지구조성 사업 예산 확보

2021년 국가예산으로 당초 정부안에 없던 ‘여수항 재개발구역 지정 타당성 연구용역비’가 반영돼, 여수세계박람회장 사후활용, 구도심 재생이 담길 여수항 재개발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주철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에 따르면 지난 2일 통과된 2021년 국가예산에 당초 정부안에 반영되지 않았던, 여수항 재개발구역 지정 타당성 연구용역비 4억원, 율촌 복합산업 물류지구(제3투기장) 조성 설계비 36억원, 2012여수세계박람회재단 운영비 7억원, 여수 수산물항운노조회관 신축을 위한 국동 선수품 창고 신축비 7.2억원 등이 국회에서 새롭게 반영됐다.

특히 여수항 재개발구역 지정 타당성 연구용역비 확보는 오는 2023년 개항 100주년을 맞아 여수 구항과 원도심, 여수세계박람회장 등 도시재생과 연계한 대규모 개발을 위해 제4차 국가항만기본(수정)계획에 반영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어 주목된다.

또 율촌 복합산업물류지구(제3투기장) 조성을 위한 설계비 확보로 미래신소재‧복합첨단산업 및 물류제조시설 유치가 가능해져, 여수국가산단 공장용지 부족도 일부 해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전라남도‧김회재 국회의원과 함께 여수국가산단 대개조 사업 중 광양만권 산단 소재부품 공정혁신 시뮬레이션센터 구축 20억원, 여수산단 공용 파이프랙 구조 안전성 확보사업비 36억원도 확보했다.

주철현 의원은 “2023년 개항 100주년을 맞는 호남지역 거점무역항이던 여수항은, 여수석유화학부두의 광양항 편입과 정부의 무관심으로 물류 기능은 쇠퇴하고, 역무항으로 겨우 명맥만 유지하는 안타까운 실정에 처해 있다”며, “여수항‧광양항을 통합해 원유‧LNG 비축기지를 가진 동북아 에너지허브 항만 및 초대형 해상환적 중심항으로 육성하고, 여수박람회장과 원도심을 연계한 통합 개발로 세계적인 해양관광항으로 육성하는 등 여수‧광양항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주 의원은 “올해도 애초 정부 예산안에 빠져 있던 지역 주요사업 예산을 뒤늦게 확보하기가 쉽지 않았다”며 “내년에는 지방정부와 함께 정부 부처별 사업계획 수립 때부터 지역 숙원사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