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8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람들

정병석 전남대 총장 이임 “국가거점대학으로 사회적 책무 다하길”
4년 임기 마무리…법학전문대학원서 연구활동 지속
연구과제·연구비 규모 최상위권 유지 등 성과 거둬

  • 입력날짜 : 2021. 01.13. 19:38
정병석 전남대학교 제20대 총장이 지난 12일 용봉홀에서 이임식을 갖고 4년 임기를 마무리했다.
정병석 전남대학교 제20대 총장이 지난 12일 4년 임기를 마치고 이임했다.

정 총장은 이날 오후 용봉홀에서 조용한 이임식을 가진 뒤, 대학의 발전과 교직원들의 안녕을 기원하며 교직원들과 작별인사를 나누는 것으로 총장 직무를 마쳤다. 정 총장은 원 소속인 법학전문대학원으로 돌아가 교육과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날 이임식에는 김수갑 전국 국공립대총장협의회장(충북대 총장), 박성현 광주전남지역대학총장협의회장(목포해양대 총장)과 정성택 전남대총장임용후보자, 전·현직 보직교수와 학장, 안영근 전남대병원장 등이 참석해 정 총장의 그간의 노고에 경의를 표했다.

임기를 마친 정 총장은 법학전문대학원으로 돌아가 교육과 연구에 나서는 한편, 그동안 총장직을 수행하면서 얻은 다양한 경력과 경험을 살려 우리나라 교육 발전에 기여하는 방안도 모색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장은 이임사를 통해 “우리 대학은 수많은 인재를 배출하고, 민주·인권·정의의 소중한 가치를 지켜온 증인이자 주인공”이라며 “우리가 만들어 온 하루하루가 곧 대학의 역사였기에 무거운 책무를 나눠진 대학가족 여러분이 그만큼 더 고마웠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지역민들에게는 “전남대는 지역인재의 요람이요 청년문화의 원천이며, 지식기술의 산실이자 시·도민 평생교육의 터전”이라며 “지역민 여러분의 무한한 사랑과 믿음을 늘 가슴에 담고 국가거점대학의 책무를 완수할 것이니 만큼, 전남대를 변함없이 아껴주고 지지해 주시라”고 호소했다.

정 총장은 지난 2017년 1월 제20대 총장으로 취임한 이래 지난 4년 동안 ▲첨단분야 학과 개편 ▲연구과제 및 연구비 규모 최상위권 유지 ▲캠퍼스타운형 도시재생사업 및 지역혁신플랫폼 사업 유치 ▲‘민주길’ 준공 등 문화캠퍼스 조성 등에 힘써 전남대를 내실있는 미래지향 대학으로 변모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