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26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중앙정부·정치권 상대 전남 현안 해법찾기 주력
金지사, 행안부장관 만나 여순사건특별법 등 6건 건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 한전공대특별법 협조 요청

  • 입력날짜 : 2021. 01.24. 20:04
김영록 전남지사가 중앙정부와 정치권을 상대로 지역 핵심 현안 해법 찾기에 주력하고 있다.

김 지사는 지난 22일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을 만나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등 지역 현안을 건의,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김 지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전해철 장관을 만나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한국 섬 진흥원 전남 설립 ▲고향사랑 기부금에 관한 법률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지방자치법 ▲지방 재정분권 관련 개선 등 6건의 지역 현안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은 행안위 제1법안심사소위에 회부 중으로 입법공청회까지 진행됐으나 단 한 차례도 심사를 받지 못했다”며 “유가족이 대부분 사망하거나 고령으로 국가 차원의 진실 규명과 희생자에 대한 명예회복이 시급해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강력 요청했다.

한국 섬 진흥원 설립과 관련, 그는 “전남은 전국에서 섬이 가장 많고 섬 관련 기관이 집적돼 있어 섬 발전 정책과 사업 수행의 최적지”라며 “그동안 한국 섬 진흥원의 설립과 유치에 노력해 온 점을 감안, 반드시 전남에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지사는 “경제활동 인구의 대도시 집중 등으로 대도시와 지방의 사회·경제적 기반 불균형과 함께 세수 격차가 심화되고 있다”며 “개인이 지자체에 기부할 수 있는 ‘고향사랑 기부제’ 도입 등을 위해 고향사랑 기부금에 관한 법률이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전해철 장관은 깊은 공감을 표하며 “정부 차원에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 21일엔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학영(더불어민주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서영교(더불어민주당) 행정안전위원장을 잇따라 만나 지역 핵심 현안에 대한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와 면담에선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등 3건의 특별법을 설명하고 신속한 제정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오는 2022년 3월 예정된 한국에너지공대 개교가 차질없이 이뤄지기 위해선 대학 자율성과 안정적인 재정 확보 마련이 시급하다”며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을 조속히 제정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전국 지방소멸위기지역이 105곳으로 계속 증가해 지자체의 역량만으론 대응하기 역부족인 현실을 설명하며 농어촌 주택 1가구 2주택 양도소득세 비과세, 공공기관 지방이전 시 소멸위기지역 우선 배정 등 국가 차원의 지원방안을 담은 특별법 제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지난해 11월 국민의힘 국회의원과 전남 시장·군수가 함께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약속한 바와 같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학영 국회 산자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선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 ▲K-면역 바이오메디컬 혁신밸리 ▲그린뉴딜 전남형 상생일자리 등 4건에 대해 신속한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서영교 행안위원장과의 자리에선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한국 섬 진흥원 전남 설립 ▲지방 재정분권 관련 개선 건의 등 5건을 건의했다.

김 지사의 현안 건의에 대해 이학영 산자위원장과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도 추진 필요성에 공감을 표명하며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