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7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람들

신명근 원장 “정밀의료 메카 도약…미래먹거리 산업 창출”
‘정밀의료 산업화 플랫폼 유치’
150억 규모 사업…서울 대형병원들과 경쟁 끝 값진 성과
환자별 맞춤치료 등 추진…“국가적 신성장동력 창출 기여”

  • 입력날짜 : 2021. 04.07. 19:23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
“환자별 맞춤치료를 구현하는 ‘정밀의료’는 차세대 의료의 주된 패러다임입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이 ‘정밀의료의 메카’로 도약하도록 탄탄한 토대를 마련하겠습니다. 지역과 국가적 미래 먹거리가 될 관련 산업화 플랫폼도 내실 있게 조성하겠습니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의 150억원 규모 ‘첨단 정밀의료 산업화 플랫품 구축사업’을 유치한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이 기존의 암 특화 경쟁력에 더해 차별화된 의료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정밀의료란 환자의 유전적·환경적 요인, 질병경력 등을 사전에 파악해 최대의 치료효과를 얻고, 질병의 예측·예방까지 계획적으로 관리·제공하는 의료서비스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화순전남대병원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맞춤형 암 진단 치료법, 맞춤형 정밀의료 서비스, 암 진단시약·항암 신약, AI기반 의료기기 등 연구개발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산업통상자원부의 공모사업 유치는 서울 유수의 대형병원들과 치열한 경쟁 끝에 얻어낸 성과여서 주목을 받았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치밀한 자료준비·기획과 함께 전남도와 화순군 등 지자체와 중앙부처를 일일이 방문해 설득하는 열정을 발휘하는 등 ‘지방’이라는 편견과 불리함을 극복해냈다.

신 원장은 지난해 3월 취임 이후 병원의 기존 정밀의료 역량을 기반으로 ‘산업화 플랫폼’ 구상을 주도해왔다.

화순전남대병원은 그간 혈액암 등 일부 난치암 정밀의료 분야에서 국내 최상위 수준의 실적을 보유하고 있었다.

지난 2004년 개원 이래 암특화병원으로서 17년간 축적해온 암 관련 고순도 빅데이터, 국내 유일의 화순백신산업특구내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에서의 중추적 역할 등도 호재로 작용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이를 바탕으로 첨단 의생명 연구와 의료 산업화를 견인해 지역과 국가적 신성장동력을 창출코자 하는 구상을 펼쳐 호응 받았다.

여기에 산업생태계 조성에 다양한 경험과 프로그램을 갖고 있는 전남테크노파크의 조언과 협력이 큰 도움이 됐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연구개발 기업 등에게 공간을 열어주는 것은 물론, 병원이 보유한 암 관련 빅데이터와 풍부한 환자 시료, 임상시험의 용이성까지 제공해 정밀의료 원천기술의 산업화를 이끈다는 구상이다.

국비 등 600억원을 투입, 오는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진행 중인 원내 ‘개방형 의료혁신센터’ 건립도 그 청사진에 힘을 더하고 있다.

정밀의료 분야의 세계시장 규모는 연간 10조원으로, 매년 15% 이상 증가하고 있어 미래 성장잠재력이 큰 분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정밀의료 산업화 플랫폼’ 유치로 전남도가 구상하는 첨단 바이오·의약분야 발전을 도모하는 ‘블루 바이오’ 실현과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 원장은 7일 “화순전남대병원의 경우 고령의 난치암 환자들이 많다. 모든 암 치료에 정밀의료를 적용해 부작용 없고 효과 높은 난치암 치유, 나아가 암 정복을 선도하겠다”며 “부가가치 높은 정밀의료 플랫폼 구축도 병행해 지역과 국가적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겠다. 정부의 공모사업 유치에 도움 준 전남도·화순군·전남테크노파크 등의 협력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