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7일(토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곡성읍 시가지 ‘핑크빛’으로 탈바꿈한다
경관위원회 ‘리본 프로젝트’ 경관 협정 승인
중앙로 상가 분홍빛 도색 디자인 간판 정비

  • 입력날짜 : 2021. 04.07. 19:58
곡성군 곡성읍내 시가지가 핑크빛으로의 변신을 예고했다.

곡성군은 7일 “곡성군 경관위원회가 최근 곡성읍 리본프로젝트 경관 협정을 승인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26일 리본프로젝트 경관 협정 수립을 추진한 지 10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곡성군은 리본프로젝트 경관 협정 사업을 본격적 추진할 계획이다.

경관 협정 사업은 곡성군에서 추진하는 ‘리본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리본 프로젝트는 도로 개선, 비빌언덕25 신축, 상가 외벽 및 간판 개선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 가운데 상가 외벽과 간판을 개선하는 경관 협정 사업은 550m에 달하는 중앙로 일대 외부 경관을 새롭게 꾸며 지역만의 특색 있는 거리로 조성하는 것이다.

경관 협정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곡성읍 중앙로 일대 시가지 상가 벽면에는 핑크색이 가미되며 한층 화사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문 용역 결과, 곡성세계장미축제, 석곡 코스모스, 섬진강변 철쭉에 근거해 곡성을 대표하는 색으로 핑크색이 제안된 결과다.

핑크색 한 가지 만으로 도색하지는 않는다. 자칫 부자연스럽고 어색한 느낌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주조색과 보조색은 아이보리 등을 사용하고 핑크색은 강조색으로만 사용된다.

또한 건물 형태나 외벽 질감 등을 고려해 사선, 직선, 사각형 패턴 등 다양하게 도색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미적 균형과 조화를 통해 한층 수준 높은 시가지 경관을 보여주겠다는 구상이다.

디자인 간판은 ‘뉴트로’를 기본 콘셉트로 한다. 지역이 갖고 있는 옛스러움은 살리면서 현대적인 트렌디함도 놓치지 않겠다는 것이다. 또한 전체적으로는 통일성을 갖되 상가 별로 개성을 살려 안정감과 변화미를 동시에 추구한다. 복고적인 서체와 픽토그램(그림문자)을 사용하고 디자인 가이드를 설정해 간판에 사용되는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에 질서를 부여하는 것이다.

곡성군 관계자는 “주민 주도로 경관 협정을 맺어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사업 이후에도 거리를 스스로 가꾸고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업에 참여하는 상인 A씨는 “중앙로가 깨끗하고 아름다운 거리로 거듭나 주민과 관광객들이 더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주인 의식을 갖고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곡성=이호산 기자


곡성=이호산 기자         곡성=이호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