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장병완, 청년 목소리 청취 광폭행보 눈길

  • 입력날짜 : 2020. 01.21. 19:45
장병완 의원(광주 동남갑)이 21일 광주 동성고등학교 졸업식에 참석해 “정부와 지자체에서 청년정책은 쏟아지고 있고, 매년 20조원의 예산을 투입함에도 실제 청년들의 체감 정도는 낮다”며 “선심성 정책이 아닌 근본을 통해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에도 광주 사회실험공간 ‘여그’에서 열린 10개 청년관련단체 모임인 ‘광주청년정책네트워크’, 코끼리 협동조합, 최초의 세대별 노동조합 ‘광주청년 유니온’, 청년문화를 만들어 가는 ‘동네줌인’ 등 광주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6개 단체 청년대표 및 활동가들과 청년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장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일명 ‘컴백홈법’이라 불리는 국민연금기금 재원을 활용해 공공주택 건설 사업을 시행함으로서 저비용으로 청년 및 신혼부부에게 청년희망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게 할 수 있는 “공공주택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국민연금법 일보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또 지난해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대상 국정감사에서 “결혼 후 7년, 소득 기준(월 670만원)에 해당되는 젊은 신혼부부는 아파트 가격이 부담돼 신청조차 못하고, 맞벌이 등으로 구입 여력을 갖추면 소득 기준을 넘어버리는 경우가 많아 신혼부부 특별분양은 부모 도움이 필수인 금수저 정책이 돼 버렸다”면서 “이런 불합리를 해결하기 위해 신혼부부 특별분양에 한해서 LTV 한도와 소득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kj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