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이낙연 vs 황교안 ‘종로대전’ 불붙다
李 “국민고통 하루 빨리 더는데 집중”
黃 “총선 압승으로 문재인 정권 심판”

  • 입력날짜 : 2020. 03.26. 19:23
제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26일 오전 후보 등록을 위해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 도착, 접수처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4·15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로 등록하고 승리를 다짐했다.

민주당 이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정부·여당의 대응 능력을 강조하고 종로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며 표심을 사로잡겠다는 구상이다.

이 위원장은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진실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이 겪는 고통에 공감하면서 하루라도 빨리 고통을 덜어드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 선거 캠프는 그간 현장 방문, 주요 직능단체 간담회 등을 통해 가다듬은 종로 지역 공약을 토대로 예비홍보물을 만들어 주민들에게 배포했다. 선거 슬로건도 ‘국난 극복, 종로 도약’으로 잡았다.

이 위원장은 이 홍보물에서 “제가 얻은 경험과 지혜를 종로에 쏟겠다”라며 “종로구민 여러분을 모시며 인생을 아름답게 마무리하고 싶다. 그 기회를 주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홍보물에는 경제, 교육, 역사와 문화, 삶의 질, 교통, 청년 등 6개 주제별 주요 공약이 담겼다.

교통 분야의 경우 지하철 신분당선 연장(용산-고양 삼송), 상명대·평창동 경유 강북횡단선 경전철(목동-청량리) 조기 착공, 교통 문제 해결 후 광화문광장 재조성 논의 등이 포함됐다.

상대 후보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어떻게 승부를 할거냐는 질문에 “지금 당장 중요한 것은 국민 개개인이 겪는 고통”이라며 “선거는 고통을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가볍게 덜어드릴까 집중하는 과정”이라고 재차 답했다.

통합당 황 대표는 이어 기자들과 만나 경제와 외교·안보 등 분야에서의 위기를 강조하며 ‘정권심판론’을 내세워 종로 유권자의 표심에 호소했다.

그는 “나라가 참으로 어렵다. 경제는 폭망했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다. 안보는 불안하고 외교는 고립됐다”며 “바꿔야 산다. 이번 총선을 통해 변화가 일어나고 우리나라가 재도약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종로는 1번지이다. 정치 1번지, 경제 1번지, 문화 1번지, 복지 1번지”라며 “그 위상을 되찾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종로 총선에서 압승해야 한다. 이런 분위기를 수도권까지 펼쳐나가 힘을 모으고 충청권과 영·호남까지 바람을 일으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총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족하지만 쇄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직 부족하지만 변화하는 모습을 국민이 살펴봐 줄 걸로 믿는다”라며 “이번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도록 국민께 간절히 호소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경쟁상대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뒤지고 있는데 대해 “우리는 승리를 위한 길로 가고 있다. 그 목적 일자는 4월15일이다. 그때까지 국민의 여망을 담아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kj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