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소병철 “수해 피해주민 신뢰 위해 수공 스스로 감사 청구를”

  • 입력날짜 : 2020. 09.17. 19:34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갑)은 16일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공) 사장을 만나 “환경부 자체조사는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피해주민들이 완전히 승복하지 않을 소지가 크다”며 “수공 스스로 환경부 조사가 아닌 감사원을 통한 감사를 청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소 의원은 “환경부는 홍수관리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하는 수해 책임 당사자이며 수공은 환경부 산하 기관이기 때문에 피해주민들이 조사결과를 신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주민들 뿐만 아니라 한국수자원공사와 환경부 측에도 후유증을 적게 하는 과거와는 다른 접근방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피해주민들의 외침을 외면하고 이 문제를 오래 끌고 가면 상처는 덧나게 될 것”이라며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정에 따른 지원이 다 이뤄지기 전에 수공의 배·보상 절차가 다 끝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사장은 “수공은 환경부 산하기관이므로 독자적인 의견을 내기에 어렵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면서도 “누가 얼마만큼의 책임이 있는지에 대해 전체적으로 정리를 해 줄 수 있는 국가 차원의 위원회 등이나 감사원의 감사로 가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kjdaily.com